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4> 지구 온난화…그 '불편한 진실'

- "반대론자 비겁한 수법 기술할 것" "너와 네 동료들은 총살감이다" "네 몸을 조각내서 돼지 먹이로 주겠다" "네가 자살했다는 뉴스를 보고 싶다." 신문에 언급하기가 망설여질 만큼 소름끼치는 이야기들입니다. 이런 협박을 받았다...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3> 메이플시럽·고로쇠 채취량 준 이유

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3> 메이플시럽·고로쇠 채취량 준 이유 캐나다의 특산품 중에서 '메이플시럽'이 유명합니다. 특유의 달콤한 향 때문에 인기가 높습니다. 설탕단풍나무 수액을 뽑아 만듭니다. 요리에 넣기도 하지만 주...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2> 오존층 지켰지만, 온난화는?

  • 기후
  • 2012-06-07
  • 조회 수 12429

몬트리올 의정서의 아이러니 몬트리올 의정서는 몇 안되는(어쩌면 가장) 성공적인 국제 환경조약으로 꼽힙니다. 1989년 발효됐는데 현재 19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정식 명칭은 '오존층을 파괴시키는 물질에 대한 몬트리올 의정서'입니...

(경남도민일보)"고리원전 방사능 사고땐 사망 최대 85만여 명"

"고리원전 방사능 사고땐 사망 최대 85만여 명" 일본 원전 사고평가 '세오코드' 시뮬레이션 결과 부산 기장군 고리원자력발전소 1호기에서 방사능이 외부로 누출되는 사고가 발생하면 최대 85만여 명의 사망자가 발생하고, 최대 6...

핵발전소는 현대자동차가 아니다 file

핵발전소는 현대자동차가 아니다 후쿠시마에 이어 또 다른 유럽의 핵대국이라 할 수 있는 프랑스의 남부지역에서 핵시설의 폭발사고와 그에 따른 인명피해가 발생하였다. 전 유럽이 예민하게 주시하고 있는 가운데, 즉시 프랑스...

공감의 시대를 여는 '기후센터' file

지금 남반구에서 일어나고 있는 대홍수가 영화의 한 장면이 아닙니다. 호주의 경우 지난 해 까지만 하더라도 거의 지난 10년 동안 비가 오지 않는 장기 가뭄의 피해를 혹독하게 격었습니다. 그들은 지난해의 대 한발을 ‘천년가...

폭염과 한파, 경쟁에서 공감의 시대로 file

폭염과 한파, 경쟁에서 공감의 시대로 올해 7~8월의 여름 폭염과 겨울 한파는 새삼 우리가 기후변화의 한가운데에 와 있음을 실감케 한다. 이제 기후변화 문제는 더 이상 얼음이 녹아 오갈데 없는 북극곰만의 얘기가 아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