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칼럼

역대 최악 엘니뇨…영향도 빈부격차 뚜렷(2016. 04. 19. 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역대 최악 엘니뇨…영향도 빈부격차 뚜렷

등록 : 2016.04.19 20:00
수정 : 2016.04.19 20:00

               엘니뇨 현상으로 극심한 식수 부족을 겪고 있는 소말리아 북부 지역 마로디직스 마을에서 7일 한 가족이

               빼빼 마른 염소와 걸어가고 있다. 로이터 연합뉴스


최근 인도네시아는 5~6월 중 시작되는 건기를 앞두고 곧 다가올 독성 스모그에 대한 두려움으로 가득 차 있다.

매년 이 맘 때면 병충해 방제를 위해 논밭에 불을 지피다 산불로 사태가 번져 심각한 대기오염을 유발하는 것인데 세계자원연구소(WRI)는 모든 원인을 엘니뇨 탓이라고 분석했다. 적도 부근의 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높아지는 엘니뇨 현상이 발생하면 해수의 이상 역류로 인해 태평양 서부의 인도네시아, 호주 동북부 등지는 극심한 가뭄과 병충해에 시달린다는 것이다.

특히 2015~2016년 엘니뇨는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해 해수 이상 역류가 발생하는 지역의 피해가 극심했다. 미 상무부 산하 해양대기청(NOAA)은 지난해부터 이어진 엘니뇨가 1950년 이래 역대 3번째로 강했다고 관측했으며, 미 항공우주국 나사(NASA) 또한 엘니뇨로 인해 지난해 최초로 지구 평균 온도가 기록을 시작한 1880~1899년보다 섭씨 1도 높게 나타났다고 보고했다. 이에 따라 WRI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산불로 인한 이산화탄소 배출이 약 16억톤에 달한다고 추정했으며 아시아개발은행은 이로 인해 160억달러(약18조원)이상의 경제적 손실이 발생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엘니뇨가 재앙만 끼치는 것은 아니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경우 엘니뇨 덕분에 수년간 이어진 가뭄에서 벗어나고 있어 엘니뇨는 차라리 축복이다. 태평양의 해수 온도가 상승할 경우 태평양 동부에서는 오히려 강수량이 늘어나기 때문이다. 실제 지난해 10월부터 올해 3월까지 캘리포니아 지역의 강수량은 같은 시기 평균치보다 9% 높게 나타났다. 이에 따라 캘리포니아주 주요 수자원 공급지인 샤스타호, 오로빌호 등 2개 저수지에 99억㎡의 물이 채워졌으며 주도 새크라멘토 인근의 폴섬호에서는 지난 7일 2012년 이후 처음으로 방류가 이뤄졌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엘니뇨로 인해 미국 북동부 지역은 온난한 기후, 동부 해안은 허리케인 감소 등의 혜택을 맛볼 것이라고 분석했다.

공교롭게도 엘니뇨는 아프리카, 동남아 지역에는 재앙인 반면 미국을 포함한 주요 선진국에는 축복이라는 분석이다. 엘니뇨 현상이 각국 경제성장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한 IMF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네시아와 남아프리카공화국, 인도 등 6개 국가는 엘니뇨로 인해 1년 동안 국내총생산(GDP) 성장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난 반면 미국과 캐나다 및 유럽국가들은 엘니뇨로 인해 실질GDP가 증가한 것으로 분석됐다. 한중일 3국 경제 역시 엘니뇨 수혜국으로 나타났다. 특히 일본은 엘니뇨로 인해 여름철 태풍이 증가함에도 불구하고 이후 건설 경기 부양으로 실질GDP증가율이 0.37%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분석됐다.

엘니뇨 현상을 연구해 온 피터 호프 국제기후포럼(GCF) 이사는 “2015년뿐 아니라 이전에도 엘니뇨는 지구촌의 빈익빈 부익부 구조를 악화시키는 패턴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뉴사우스웨일스대의 기후변화연구센터(CCRC) 아구스 산토소 연구원은 “엘니뇨의 영향은 갈수록 강력해지고 있으며 점점 빈도가 높아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정원기자 gardenk@hankookilbo.com

제목 날짜
기후·에너지전환 포럼 게시판입니다.    2018.11.27
"인간 일자리 빼앗는 로봇에 세금을"‥빌 게이츠도 가세(이데일리 종합) 2017.02.19
[밥상 위의 GMO, 거부권이 없다]③ “GMO 제초제로 자폐증 아이 늘었다는 논문에 신념 바... 2017.02.19
[In&Out] 미세먼지·온실가스 그리고 석탄화력발전소/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변호... 2017.02.19
[특별기고] '이너써클'끼리의 원자력 사업에 미래는 없다 박종운 / 동국대학교 경주캠... 2017.01.08
세제·화장품 만들어 쓰는 노케미족 등장 2016.06.27
사우디 “석유중독 탈출”… 15년 경제개혁 승부수(2016.4.27 동아) 2016.04.27
30세 사우디 왕자의 폭탄 선언 '석유 전쟁' 부르나(2016.4.18 조선DB) 2016.04.27
기후변화로 음식이 사라질 수도 있다? [인포그래픽] 2016.04.25
역대 최악 엘니뇨…영향도 빈부격차 뚜렷(2016. 04. 19. 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2016.04.25
기후변화는 어떻게 레스토랑의 음식 가격을 올리는가? (2016-04-2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2016.04.25
우주에서의 879일 “남·북극의 오로라는 다르다” -kbs 2016.04.10
엘런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 2016.04.10
새 지질시대 '인류세'에 접어든 지구의 고민- 조홍섭(물 바람 숲) 2016.01.16
여기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 27장이 있습니다. 2016.01.06
알면 알수록 놀라운 독일 농촌의 '비밀' (2015 2016.01.06
파리 기후총회 놀라게 한 우루과이 ‘청정에너지 혁명’ - 한겨레(2015.12.6) 2015.12.08
[파리 기후변화 총회 분석] 한국, 재생가능에너지 비중 1.1%... 25년간 그대로 2015.12.08
“한국 기후변화 대응 점수는 꼴찌” -한겨레21 2015.12.05
칠레 소방관들은 월급이 없다 - 오마이뉴스[해외리포트] 2015.10.21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친환경건축물- 건축이야기( 김재연 바오로 2013.09.24 06:54 ) 2015.09.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