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연한 봄의 계절입니다! 장갑을 끼고 삽을 들고 땅을 갈고 씨앗을 뿌려야 하는 시간이 된 거죠. 하지만 아름다운 정원을 즐기기 전에 준비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여기에 겨울잠을 자고있는 정원을 푸른빛 파라다이스로 바꿔줄 몇 가지 방법을 소개합니다.

처음은 언제나처럼 간단히 씨앗을 뿌리는 것으로 시작합니다. 계란틀이나 두루마리 휴지심을 사용하면 돈을 절약할 수 있죠.

Twitter/mrjonmoore

속을 비운 레몬껍질 역시 어린 식물에게 풍부한 영양분을 공급해주기 때문에 모종 화분으로 제격입니다.

YouTube/Little story about love

더 놀라운 재료는 아이스크림 콘입니다. 일반적인 분종처럼 물을 너무 많이 주게되면 다 녹아버릴테니 조심하세요. 하지만 100% 환경친화적인 방법입니다.

Twitter/YMBBastepaway

추운 날 온기를 공급하기 위해 빈 플라스틱병을 사용하면 미니 온실의 효과를 낼 수 있습니다. 플라스틱병을 반으로 잘라 아래부분에 흙을 넣고 윗부분으로 덮어주세요. 야외에서 키우는 식물도 플라스틱 병으로 덮어주면 서리로부터 보호할 수 있습니다.

Twitter/judy_202

모종을 땅에 심을 때는, 머핀틀을 사용해 간격을 표시할 수도 있습니다. 이렇게 하면 모종을 일정한 간격으로 심을 수 있죠.

Twitter/teenystweeting

바람이 많이 불거나 추운 날씨는, 쑥쑥 자라고 싶은 모종이 넘어야 할 가장 큰 장벽입니다. 어린 식물들을 보호하기 위해 울타리에 랩을 씌워 보호막을 만들어주세요.

Twitter/LKnerl

아직 모종일 때는 식물의 종류를 분간하기 힘듭니다. 안 쓰는 숟가락으로 작은 표지판을 만들어 보세요. 이 부지런한 분은 숟가락을 망치로 펴서 글자를 새겨넣었지만, 그냥 페인트로 글씨를 써도 무방합니다.

Twitter/FitnessJoy2

혹은 돌멩이에 페인트 펜으로 써 넣은 후 바닥에 놓아두어도 좋겠죠.

YouTube/Zoltan Eberhart

주말동안 정원을 남겨두고 떠나야 한다구요. 그럼 물은 누가 주죠. 빈 병에 물을 채워서 흙에 거꾸로 꽂아두기만 하면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물이 천천히 빠져나가면서 모종들은 주말 내내 신선한 물을 마실 수 있습니다.

Twitter/GreenThumbing2

허브식물은 탄산음료 캔에서도 잘 자란다는 사실.  밝게 칠한 캔 화분에 재사용가능한 라벨을 붙이면 쉽게 구분할 수도 있죠.

YouTube/WhatsUpMoms

뿌리덮개는 식물이 죽지 않도록 보호하지만, 잡초를 방지하지는 못합니다. 뿌리덮개로 정원을 덮기 전에 낡은 신문을 먼저 덮어주세요. 잡초가 번식할 엄두를 못 낼 겁니다.

Twitter/GardeningMan1

모종들이 더 잘 자라도록 하고 싶다면, 플라스틱 포크를 옆에 꽂아주세요. 토끼와 같은 큰 동물들로부터 어린 모종을 보호합니다.

Twitter/GardenSensation

그닥 반갑지않은 해충을 방지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식물에 진딧물이 번식했을 경우에는 마스킹테이프 접착면이 바깥쪽으로 향하게 손에 두른 다음 진딧물을 제거해주세요. 몇 번 더 반복해야 되겠지만, 해충은 확실하게 박멸됩니다.

YouTube/GrowVeg

혹시 밤에 정원에서 길을 잃을 상황을 대비해서 야광 조약돌을 길에 깔아주세요. 돌맹이에 야광페인트를 바르면 됩니다.

Twitter/Gagajoo_Gardens

혹은 낡은 병을 모아서 길 가장자리에 꽂아주세요.

Twitter/GardenLifeToday

어떤 채소들은 불멸의 생존력을 지니고 있습니다. 샐러리는 줄기 끝부분을 심어도 그 안에서 완전히 새로운 샐러리가 자라나죠.

YouTube/Little story about love

양파도 마찬가지입니다. 양파의 바깥부분만 먹고 흙에 심어주세요. 얼마 지나지 않아 완전히 새로운 양파가 자라납니다. 다양한 식물들을 이렇게 활용할 수 있습니다!

YouTube/Little story about love

이 팁들 외에도 자신만의 정원 가꾸기 요령이 있을 겁니다. 이런 저런 공을 들여 작은 씨앗이 아름다운 식물로 자라날 때의 뿌듯함은 말로 설명할 수 없죠. 토마토나 양파 같은 채소들은 직접 기르면 보기에도 좋고 맛도 좋습니다. 자연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지는 것은 큰 덤이구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 “최악의 독성 지닌 제초제 글리포세이트 매일 섭취 심각한 문제, 국민이 나서야”(위클리서울) 관리자 2017-05-09 1048
12 “GMO 농산물 세계 1위 수입국, GMO 문제 풀지 못하면 대재앙 맞을 것”(위클리서울) 관리자 2017-05-09 1138
11 화학첨가물 NO … 노케미족·노푸족 늘어나(2017.5.6, 중앙일보) 관리자 2017-05-06 1040
10 [그것을 알려주마] 왕란은 뭐고, 특란은 뭐지?.. 달걀에 숨겨진 비밀(파이넨셜 뉴스) 관리자 2017-02-19 1247
9 같은 쑥인데 이 쑥은 먹지 말라고? -오마이뉴스(장덕수) 관리자 2017-02-05 1214
» 정원사는 흙에 포크를 꽂아 두었다. 그 속에 숨어있는 놀라운 이유! - 더 팁 관리자 2016-05-14 1294
7 기후변화로 바다거북 수컷 사라져(2016-04-2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관리자 2016-04-25 1263
6 비닐봉지 사용 금지, 놀라운 결과 [전환을 향해서④] 친환경 식료품 판매장 '비오콥21'에 가다 관리자 2016-03-04 1559
5 나, 자연, 지역을 살리는 강화도 콩세알 나눔센터 관리자 2016-02-12 1580
4 기획연재] 에너지자립 꿈꾸는 무주 푸른꿈고등학교에 가다 관리자 2016-02-12 1576
3 [에너지 자립 이제부터 시작이다]11.일본 에너지 운동 NPO 관리자 2016-02-12 1624
2 큰고니 09-3-25 "여기에서 살아가는 우리를 잊지 마세요" 관리자 2013-03-26 2415
1 때 이른 모기.깔따구에 방역 비상 관리자 2012-05-24 3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