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겐 아직도

조회 수 11 추천 수 0 2018.07.12 03:34:02

내겐 아직도 아쉬움 남아

 

 

 

적요의 귀뚜라미 밤 소리 읽어내리고

대궁 세운 들풀 속에 보름달 새어드니

꿈틀대는 갈바람 허기진 가슴 헹금질한다

 

일상의 하루 틀 안에 넣고

무중력 한 지난날의 허상을 갈기 한

빛바랜 사진첩 비수 되어 가슴찌르듯

감내한 그날의 시간 되돌수 없었네

 

갈망의 늪 속에 침체되어

잡힐듯하던 소원 싸늘히 찬바람만 일구고

까맣게 수놓은 숫자의 세월

기억마저 무심히 낙엽되어 뒹구는 고샅

 

잃을 것도 잡을 것도 없다 하여

빈 가슴 조망의 강물 질 하지만

털어내지 못한 여운 아직도 목마름 하고

멀미하듯 울컥 토해내는 무심한 세월

 

다시 한 번의 기회라도 온다면

회고의 거치래 한 이유 훌훌 벗고

촘촘히 공간 메워 살뜰한 미래 꿈

슬라이드로 펼쳐 가며 틈새에

반짝이는 사랑 황혼빛으로 물들이고 싶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6 우리가 만난 지 민들아 2018-07-12 14
885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민들아 2018-07-12 9
884 거리에 나부끼던 민들아 2018-07-12 12
883 갈바람에 백일홍 민들아 2018-07-12 10
882 행복 민들아 2018-07-12 11
881 나는 날마다 야위어 가고 민들아 2018-07-12 13
» 내겐 아직도 민들아 2018-07-12 11
879 이슬에 젖은 민들아 2018-07-12 13
878 언제나 그대와 나 민들아 2018-07-12 12
877 Muscle tissue Physique Systems The Masters Use up Next Advise ugavojywi 2018-07-11 13
876 이제 내 사랑 꽃님에게 민들아 2018-07-11 12
875 아파도좋아 민들아 2018-07-11 16
874 1.5도 적정기술학교 생활용접기초반에 오세요! file 대안에너지기술연구소 2018-07-11 14
873 우리 깨지지않는 유리병 민들아 2018-07-11 19
872 정말 사랑해 민들아 2018-07-11 16
871 그대는 애틋한 사랑으로 민들아 2018-07-11 19
870 좋은 커피를 마시며 민들아 2018-07-11 17
869 그 사랑의 물결타고 머문자리 민들아 2018-07-10 18
868 하지만 당신이 울컥 보고싶은 날 민들아 2018-07-10 19
867 그대 손잡고 걷는 길 민들아 2018-07-1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