눅눅한 벽에서

조회 수 8 추천 수 0 2018.07.13 02:12:17

장마

 

일년에 한 번은

실컷 울어버려야 했다

흐르지 못해 곪은 것들을

흘려보내야 했다

부질없이 붙잡고 있던 것들을

놓아버려야 했다

 

눅눅한 벽에서

혼자 삭아가던 못도

한 번쯤 옮겨 앉고 싶다는

생각에 젖고

 

꽃들은 조용히

꽃잎을 떨구어야 할 시간

 

울어서 무엇이 될 수 없듯이

채워서 될 것 또한 없으리

 

우리는 모두

일 년에 한 번씩은 실컷

울어버려야 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06 내 사랑했던 그대에게 민들아 2018-07-14 1
905 진정 그대가 민들아 2018-07-14 2
904 보이지 않는 신뢰를 민들아 2018-07-14 3
903 Web Site Design Ideas That Will Make Your Web Site Stand Out runomac 2018-07-14 8
902 뒤돌아보면 민들아 2018-07-14 7
901 Suggestions To Make Cosmetic Plastic Surgery Options Simpler udigebik 2018-07-14 6
900 언제나 기도로 시작하게 민들아 2018-07-14 3
899 내가 살아서나 민들아 2018-07-14 5
898 Web Site Design Recommendations That Will Make Your Web Site Stick Out cirynity 2018-07-13 6
897 Web Site Design Recommendations That Will Make Your Web Site Stick Out cirynity 2018-07-13 8
896 오랜세월 보지못한 민들아 2018-07-13 6
895 사랑은 흐르는 물에도 뿌리 내립니다 민들아 2018-07-13 8
894 꽃들에게 물어 본다 민들아 2018-07-13 5
893 흘러 흘러 민들아 2018-07-13 7
892 Lean muscle Building Procedures The Masters Utilize Afterward Vouch for yqonyni 2018-07-13 16
891 Muscles Make Approaches The Pros Benefit Moreover Urge otydut 2018-07-13 8
» 눅눅한 벽에서 민들아 2018-07-13 8
889 가끔은 사랑이라는 민들아 2018-07-13 9
888 바람같이 민들아 2018-07-12 9
887 드넓은 우주 민들아 2018-07-12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