엘런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

조회 수 1414 추천 수 0 2016.04.10 12:16:53

'아이언맨'의 실제 모델, 천재 경영자 '엘론   

(서울=뉴스와이어) 애플의 스티브 잡스가 세상을 떠난 후 실리콘 밸리의 관심은 누가 '제2의 스티브 잡스'가 될 것인가에 집중됐다. 월간경제지 '포춘'을 비롯해 '타임', '뉴욕 타임스 등 미국의 주요 언론 매체들이 압도적으로 한 사람을 지목했다. 바로 전 세계가 열광하고 있는 '엘론 머스크(Elon Musk)'이다.

엘론 머스크는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나 10대 후반 미국으로 건너왔으며 펜실베니아대에서 경영학과 물리학을 공부했다. 이후 스탠퍼드대 박사과정에 들어갔으나 단 이틀 만에 자퇴하고 '페이팔'을 창업, 이를 인터넷 경매회사인 이베이에 매각하면서 단숨에 억만장자가 되었다. 그때 받은 1억 7,000만 달러(약 1,800억 원)를 기반으로 우주로켓기업 '스페이스X'와 순수 전기자동차 개발업체인 '테슬라 모터스'를 설립했다. 2004년에는 태양광발전기업인 '솔라시티'에 투자하면서 자신의 또 다른 꿈을 향한 행보에 박차를 가한다.

20140409083721371.jpg

인터넷 사업으로 첫 회사를 시작했던 엘론 머스크가 여느 경영자들과 다른 행보를 보인 데는 그만의 특별한 이유가 있었다. 그는 대학 시절부터 인구 증가와 환경오염, 식량 부족 등으로 초래될 인류의 멸종을 막기 위해 자신이 무엇을 해야 할지 고민했다. 그리고 그 답을 '인터넷과 우주, 청정에너지'에서 찾았다.

'엘론 머스크, 대담한 도전'은 인류의 삶에 근본적인 변화를 꾀하며 혁신에 혁신을 거듭하고 있는 엘론 머스크의 도전과 열정을 상세하게 소개하고 있다. 영화 '아이언맨' 주인공의 실제 모델이기도 한 엘론 머스크는 '가능성이란 처음부터 있는 게 아니라 만들어 나가는 것이다'라는 철학으로 무장한 채 IT를 넘어 전기자동차와 우주산업의 미래까지 송두리째 바꾸고 있다. 그는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는 불굴의 의지로 모두가 헛된 꿈이라고 말하는 프로젝트들을 하나씩 실현시켜 나아가고 있다.

우주 로켓과 전기자동차, 태양광발전 어느 것 하나 쉽지 않은 일이다. 그러나 각기 다른 분야에서 엘론 머스크는 남다른 성과를 올리고 있다. 그가 대담함과 불굴의 의지로 이끌고 있는 세 기업을 간략하게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스페이스X(SpaceX) - NASA의 10분의 1의 금액으로 로켓을 쏘아올린 우주벤처기업

스페이스X는 '화성으로 가는 유인 우주선'을 만드는 것이 목표인 우주로켓기업이다. 엘론 머스크는 31세 때, NASA(미국 항공우주국)이 지배하는 로켓 산업에 과감히 도전장을 내밀었다. 설립 6년 만에 독자 개발한 로켓 '팰컨' 발사 성공, 그로부터 2년 후 민간기업 최초로 우주선 '드래곤'을 국제우주정거장에 도킹하는데 성공한다. 파격적인 비용 절감과 벤처기업도 우주산업에 나설 수 있다는 사실에 세계는 놀라고 또 열광했다.

테슬라 모터스(Tesla Motors) - 최고의 디자인과 노트북 배터리를 사용하는 발상의 전환

전기자동차만 생산하는 '순수 전기차 기업'이다. 첫 차인 '로드스터'는 포르쉐보다 빠르고, 한 번의 충전으로 약 400킬로미터의 장거리 주파가 가능해 사람들을 열광시켰다. 특히 세계 최고의 배터리 기술을 보유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그리고 세단 시리즈 '모델 S'가 출시되면서 주가는 6개월 사이에 4배가 뛰었고, 테슬라는 포드자동차 이후 54년 만에 미국 자동차 회사가 나스닥에 상장되는 영광도 누렸다.

솔라시티(Solar City) - 무료로 전기를 제공하는 신개념 충전소 개발

엘론 머스크가 아이디어와 자금을 대고, 그의 사촌 동생이 경영하는 회사다. 머스크는 전기자동차의 에너지원인 전기를 화석연료를 사용하지 않고 생산하기 위해 태양광발전 사업을 시작했다. 현재 그가 미국에 설치 중인 고속충전소 '슈퍼차저 스테이션'은 지역의 전력회사로부터 전기를 공급받지 않고 솔라시티에서 제공하는 태양광 패널을 이용해 직접 전기를 생산한다. 이 회사는 2012년 주식 상장에도 성공하며 청정에너지 기업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엘론 머스크의 꿈과 행동력, 위기를 극복하는 대담함과 불굴의 의지가 담긴 '엘론 머스크, 대담한 도전'은 독자들로 하여금 뜨거운 열정과 도전의식을 불러일으킬 것이다.

출처:비즈니스북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인간 일자리 빼앗는 로봇에 세금을"‥빌 게이츠도 가세(이데일리 종합)

"인간 일자리 빼앗는 로봇에 세금을"‥빌 게이츠도 가세(종합)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본문듣기 설정 기사입력 2017-02-18 06:06 기사원문 274 190 - "로봇에 소득세 거둬 실업자 위한 재원 활용 가능" - 유럽선 로봇세 법...

[밥상 위의 GMO, 거부권이 없다]③ “GMO 제초제로 자폐증 아이 늘었다는 논문에 신념 바꿔”(경향)

[밥상 위의 GMO, 거부권이 없다]③ “GMO 제초제로 자폐증 아이 늘었다는 논문에 신념 바꿔”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본문듣기 설정 A6면| 기사입력 2016-10-03 22:23 | 최종수정 2016-10-03 23:44기사원문 12 45 ㆍ안전...

[In&Out] 미세먼지·온실가스 그리고 석탄화력발전소/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변호사(서울신문)

[In&Out] 미세먼지·온실가스 그리고 석탄화력발전소/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변호사 영문 뉴스 음성지원 서비스 듣기본문듣기 설정 29면1단| 기사입력 2017-02-17 03:37 기사원문 1 공감해요 [서울신문] 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

[특별기고] '이너써클'끼리의 원자력 사업에 미래는 없다 박종운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오피니언특별기고[특별기고] '이너써클'끼리의 원자력 사업에 미래는 없다박종운 / 동국대학교 경주캠퍼스 원자력·에너지시스템공학과 교수 에너지데일리 | webmaster@energydaily.co.kr 승인 2017.01.02 09:39:58 1978년 4월 상업운전을...

세제·화장품 만들어 쓰는 노케미족 등장

노케미족 시대] ① "정부도 기업도 못믿겠다"…세제·화장품 만들어 쓰는 노케미족 등장 배정원 기자 | 2016/06/27 07:00 가-가-가+가+ 옥시의 가습기 살균제 문제로 화학물질에 대한 두려움이 소비자들 사이에서 커지고 있다. 세제를 ...

사우디 “석유중독 탈출”… 15년 경제개혁 승부수(2016.4.27 동아)

사우디 “석유중독 탈출”… 15년 경제개혁 승부수이세형기자 입력 2016-04-27 03:00:00 수정 2016-04-27 04:54:06 실세왕자 무함마드 ‘비전 2030’ 발표 국영기업 ‘아람코’ 지분 5% 매각… 최대 3조달러 국부펀드 조성… 산업다...

30세 사우디 왕자의 폭탄 선언 '석유 전쟁' 부르나(2016.4.18 조선DB)

30세 사우디 왕자의 폭탄 선언 '석유 전쟁' 부르나 최현묵 기자 입력 : 2016.04.18 19:27 조선DB 30세의 사우디아라비아 왕자가 세계 석유 시장을 충격과 공포로 몰아넣었다. 사우디 국왕의 아들이자 세계 최대 석유 회사인...

기후변화로 음식이 사라질 수도 있다? [인포그래픽]

기후변화로 음식이 사라질 수도 있다? [인포그래픽] 기후변화는 계속해서 빠른속도로 진행되고 있다.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김희윤 연구원은 27일 “수십 년에서 수백 년에 한 번꼴로 발생하던 강력한 기상 재해의 발생빈도가 점점 ...

역대 최악 엘니뇨…영향도 빈부격차 뚜렷(2016. 04. 19. 한국일보 김정원 기자)

역대 최악 엘니뇨…영향도 빈부격차 뚜렷 등록 : 2016.04.19 20:00 수정 : 2016.04.19 20:00 프린트글자확대글자축소 등록 : 2016.04.19 20:00 수정 : 2016.04.19 20:00 엘니뇨 현상으로 극심한 식수 부족을 겪고 있는 소말리아...

기후변화는 어떻게 레스토랑의 음식 가격을 올리는가? (2016-04-21 •기후변화행동연구소)

기후변화는 어떻게 레스토랑의 음식 가격을 올리는가? 기후변화행동연구소 조회 수: 69, 2016-04-21 23:54:572016-04-21 지난해 11월 비영리 단체인 Business Forward Foundation은 기후변화가 외식사업에 미치는 영향에 관한 연구 ...

우주에서의 879일 “남·북극의 오로라는 다르다” -kbs

[취재후] 우주에서의 879일 “남·북극의 오로라는 다르다” 입력 2016.04.10 (09:08) | 수정 2016.04.10 (09:47) 취재후 | VIEW 1,705 ■ 우주 공간에 879일 체류 여기 한 우주인이 있다. 그의 이름은 ...

엘런 머스크의 대담한 도전

'아이언맨'의 실제 모델, 천재 경영자 '엘론 #EXTENSIBLE_WRAP {position:relative;z-index:100;height:250px;} #EXTENSIBLE_BANNER_WRAP {} #EXTENSIBLE_BANNER {position:relative;width:250px;height:0px;z-in...

새 지질시대 '인류세'에 접어든 지구의 고민- 조홍섭(물 바람 숲)

칼럼 > 조홍섭 > 기사보기 새 지질시대 '인류세'에 접어든 지구의 고민 조홍섭 2012. 02. 14 조회수 36087 추천수 0 홍적세 이어 인류가 지구 바꾼 18세기 중엽 이후, 지질학계 인정 햇빛의 40%, 담수의 50% 인류 독...

여기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 27장이 있습니다.

여기 인류가 처한 위기를 보여주는 사진 27장이 있습니다. 환경 문제, 지구 온난화 등등에 대한 말이 넘쳐나지만 좀처럼 와닿지 않는 것이 사실입니다. 백 마디 말이 한 번 보는 것보다 못하다, 는 말은 이럴 때를 위해 있는...

알면 알수록 놀라운 독일 농촌의 '비밀' (2015

행복사회 유럽 알면 알수록 놀라운 독일 농촌의 '비밀' [행복사회 유럽 24] '사람 사는 농촌'이 목표, 인구까지 헌법에 규정15.09.28 18:26l최종 업데이트 15.09.28 18:26l 정기석(tourmali) 선진국 독일 농민들도 농사만 지어서...

파리 기후총회 놀라게 한 우루과이 ‘청정에너지 혁명’ - 한겨레(2015.12.6)

파리 기후총회 놀라게 한 우루과이 ‘청정에너지 혁명’등록 :2015-12-06 21:37수정 :2015-12-06 23:29 페이스북 905 트위터 0 공유 구글플러스카카오스토리싸이월드메일 스크랩 프린트 크게 작게 우루과이는 세계의 대표적인 청정...

[파리 기후변화 총회 분석] 한국, 재생가능에너지 비중 1.1%... 25년간 그대로

이대로 가다가는 에너지도 '헬조선'[파리 기후변화 총회 분석] 한국, 재생가능에너지 비중 1.1%... 25년간 그대로15.12.05 17:30l최종 업데이트 15.12.05 17:32l 이유진(leeyj) 0 제21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1)가 프랑...

“한국 기후변화 대응 점수는 꼴찌” -한겨레21

“한국 기후변화 대응 점수는 꼴찌” 정보 --> 기사입력 2015-12-02 17:17 정보 --> 기사원문 0 1 [한겨레21] 그린피스 선임분석가 게리 쿡 인터뷰… 한국은 탄소 배출 감소 노력 OECD 국가 중 최하위...

칠레 소방관들은 월급이 없다 - 오마이뉴스[해외리포트]

칠레 소방관들은 월급이 없다[해외리포트]160년을 이어온 칠레의 자원봉사 소방시스템 15.10.21 11:02l최종 업데이트 15.10.21 11:02l 지난 9월, 칠레 산티아고 테마 투어를 하던 중 한 소방서에 들렀다. 뭐 특별한 것이 있는...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친환경건축물- 건축이야기( 김재연 바오로 2013.09.24 06:54 )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친환경건축물 최고 기온 38도, 최저기온 5도를 오르내리는 호주 멜버른에 에어컨 없는 빌딩을 짓는 일이 가능할까? 건축가 믹피어스(Mick Pearce)는 그런 건물을 지어 보이면서 세계에서 가장 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