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김주진 기후솔루션 대표·변호사우리나라 서해안에는 인천부터 경기 안산, 충남 당진과 태안 그리고 보령에 이르기까지 석탄화력발전소가 줄지어 서 있다. 그 굴뚝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는 서풍을 타고 수도권에 도착해 시민들의 호흡기관과 혈관에 침투한다. 수도권 인구 2000만명이 석탄화력발전소라는 ‘거대한 흡연자’가 내뿜는 연기를 늘 ‘간접흡연’하고 있는 것이다.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에 따르면 이 간접흡연으로 인해 1년에 1144명이 조기 사망한다. 오늘 하루에만 3명이 석탄화력발전소로 인해 때아닌 죽음을 맞이하게 되는 셈이다.

교통사고로 누군가를 죽음에 이르게 하면 수억원을 배상해야 하듯이 대기오염으로 누군가를 사망에 이르게 해도 수억원을 배상해야 한다. 이런 상식에 기초해 보면 1년에 1144명을 죽음에 이르게 하는 석탄화력발전소들은 수천억원의 배상금을 내야 한다. 물론 환경부가 전국 사업장들로부터 거둬들이는 100억원 수준의 ‘대기 배출 부과금’이 일부 그런 역할을 하지만, 1년 1144명의 조기 사망자를 고려하면 턱없이 적다.

정부는 더이상 ‘저렴한 전기 가격’, ‘산업경쟁력 확보’라는 미명하에 이런 불합리한 현실을 방치해선 안 된다. 오염을 시키는 자는 그에 상응하는 대가를 치러야 하고, 그것이 경제원리에도 부합한다. 이를 위해 명목적 수준의 대기 배출 부과금을 수천억원대 내지는 수조원대로 현실화해야 한다.

석탄화력발전소는 제1의 온실가스 배출원이기도 하다. 석탄화력발전소 몇 개가 우리나라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바꿀 수 있을 정도다. 보다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면 이렇다. 이명박 정부 말까지 정부가 대내외적으로 공표했던 2020년 온실가스 배출 목표는 5억 4300만t이었다. 문제는 정부가 이러한 목표를 선언하고 법령에까지 반영한 상황에서 산업통상자원부가 2013년 2월 목표 달성을 사실상 불가능하게 하는 제6차 전력수급기본계획을 입안했다는 것이다. 이 계획에 따라 7기의 신규 석탄화력발전소를 비롯해 다수의 발전소들이 전력망에 들어오기로 했다. 글로벌 정보서비스업체인 톰슨로이터는 이로 인한 예상 배출 증가분이 연간 9500만t일 것으로 분석했다. 결국 제6차 전력수급계획 때문에 파리 기후변화회의(2015년 12월)가 다가오는 상황에서 이미 선언했던 2020년까지 5억 4300만t 목표를 지키기 힘든 상황이 돼 버린 것이다.

이런 이유로 정부는 2015년 6월에 2030년까지 5억 8500만t에서 7억 2600만t 사이의 배출목표를 발표했다. 그런데 정부가 이 계획을 발표하자마자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한국이 최대한 야심 찬 목표를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그렇게 급조된 방안이 ‘해외 배출권’ 구입을 통해 배출 목표를 끌어내리는 것이다. 즉 다른 나라의 배출권을 사 와서 우리나라 온실가스 목표 달성에 사용하는 것이다. 정부는 국내에선 도저히 달성할 수 없는 9600만t의 감축분을 해외 배출권 구입으로 대체하기로 하고, 배출 목표를 기존 5억 4300만t보다 조금 낮은 5억 3600만t이라고 선언했다.

문제는 해외 배출권을 구하는 데 엄청난 비용이 소요된다는 점이다. 국회 예산정책처에 따르면 2021년부터 2030년 사이에만 최대 17조 6000억원이 필요하다. 물론 2031년 이후에도 비슷한 규모의 재원을 사용해야 한다. 정부가 법령에까지 나와 있던 우리나라 온실가스 목표를 무시하고 석탄화력발전소 등의 신설을 계획하면서, 10년간 최대 17조 6000억원의 추가 재원이 필요하게 된 것이다. 이 거액의 비용은 누가 부담해야 할까. 해외 배출권 구입이 필요해진 배경을 살펴보면 누가 부담할지에 대한 답은 쉽게 나온다. 그것은 바로 신설 석탄화력발전소들이다. 대기오염에 시달리는 국민이 석탄화력발전소들로 인해 필요하게 된 해외 배출권 구입 비용까지 세금으로 부담해선 안 되기 때문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sort

(내일신문)발전기 고장 급증.. 전력대란 키운다

발전기 고장 급증 … 전력대란 키운다 2012-11-21 오후 2:45:39 게재 //var ti_banner_width = 720; var ti_banner_width = window.screen.width/2+70; var ti_banner_top=130; 지난해 117건, 올해 161건 … 중부발전·포스코 불시...

(부산일보) 내일 전국 5분간 소등

내일 전국 5분간 소등 에어컨 끄기 등 에너지의 날 행사 다채 (2012. 8. 21 (화) ) "불은 끄고, 별은 켜요!" 22일 오후 4시 영도 국제마마 뉴비치타운에서 제9회 에너지의 날 부산행사가 '불을 끄고, 별을 켜다'라는 주...

(부산일보)[포토뉴스] "불을 끄고 별을 켭시다"

[포토뉴스] "불을 끄고 별을 켭시다" 제9회 에너지의 날을 맞아 부산에너지시민연대가 22일 오후 부산 영도구 동삼동 국제마마뉴비치타운 아파트에서 '불을 끄고 별을 켜다'를 주제로 에너지의 날 행사를 열어 아파트 주민들...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4> 지구 온난화…그 '불편한 진실'

- "반대론자 비겁한 수법 기술할 것" "너와 네 동료들은 총살감이다" "네 몸을 조각내서 돼지 먹이로 주겠다" "네가 자살했다는 뉴스를 보고 싶다." 신문에 언급하기가 망설여질 만큼 소름끼치는 이야기들입니다. 이런 협박을 받았다...

(조선비즈)전력예비력 400만,kW대로 급감.. 올 겨울 블랙아웃 우려감 커져

전력예비력 400만㎾대로 급감...올 겨울 블랙아웃 우려감 커져 안석현 기자 ahngija@chosun.com 입력 : 2012.11.21 14:32 전력 예비력이 11월 측정치로는 10년래 처음으로 400만㎾대까지 떨어졌다. 예비력이 400만㎾ 이하로 떨어지...

(부산일보)월성 원전1호기 '설계수명 30년 만료' 경주르포 file

월성 원전 1호기 '설계수명 30년 만료' 경주 르포 "수명 연장 시도는 시민 위협하는 범죄행위" 황석하 기자 hsh03@busan.com 다른기사보기 2012-11-21 [10:51:28] | 수정시간: 2012-11-21 [14:24:00] | 5면 ▲ 20일 저녁 경주...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2> 오존층 지켰지만, 온난화는?

  • 기후
  • 2012-06-07
  • 조회 수 12430

몬트리올 의정서의 아이러니 몬트리올 의정서는 몇 안되는(어쩌면 가장) 성공적인 국제 환경조약으로 꼽힙니다. 1989년 발효됐는데 현재 196개국이 비준했습니다. 정식 명칭은 '오존층을 파괴시키는 물질에 대한 몬트리올 의정서'입니...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6> 국내 재생에너지 사업의 현주소

현 정부 들어 외쳤던 녹색성장, 작년 투자액 G20 총액의 0.1% 지난 5년간 마이너스 성장 기록 이명박 정부 들어 입에 침이 마르도록 강조했던 것 가운데 하나가 녹색성장입니다. 온난화도 경제성장의 기회로 활용하자는 것입...

(국제신문)기후변화 적응에 도시 미래 달렸다 <1> 부울경 기후변화에 얼마나 취약한가

'무방비 도시' 부산, 대책 없이 손 놓고 있다간 대재앙 온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기 시작한 게 불과 십여년 전이다. 그러나 이제 그런 대응 만으로는 늦었다. 재생에너지를 도입하고, 이산화탄소를 ...

'원전사고' 일본 후쿠시마 10대 女, 첫 암 의심 판정

'원전사고' 일본 후쿠시마 10대 女, 첫 암 의심 판정 한국경제 원문 기사전송 2012-11-19 11:22 지난해 원전사고가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福島)에 거주하는 10대 여성 한 명이 갑상선암 의심 판정으로 정밀조사를 받고 있다. 19...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친환경건축물- 건축이야기( 김재연 바오로 2013.09.24 06:54 )

세계에서 가장 창의적인 친환경건축물 최고 기온 38도, 최저기온 5도를 오르내리는 호주 멜버른에 에어컨 없는 빌딩을 짓는 일이 가능할까? 건축가 믹피어스(Mick Pearce)는 그런 건물을 지어 보이면서 세계에서 가장 창...

(부산일보)4㎝ 자석이 고리원전 4호기 정지시켜 "2년 전 정비 때 방치 탓"

4㎝ 자석이 고리원전 4호기 정지시켜 "2년 전 정비 때 방치 탓" 김백상 기자 다른기사보기 2013-04-17 [10:50:52] | 수정시간: 2013-04-17 [14:24:06] | 6면 지난 11일 고리원전 4호기 발전 정지 사태를 일으킨 증기발생기의 ...

(국제신문)더 뜨거워지는 지구, 연안도시 생존 위협

  • 기후
  • 2013-02-05
  • 조회 수 9651

허리케인 '샌디'가 몰고 온 폭우로 미국 델라웨어주 펜윅섬에 지난해 10월 30일 홍수가 나면서 주택들이 온통 물에 잠겨 있다. AP연합뉴스 - 온난화 여파로 해수면 상승 - 홍수 해일 침수피해 등 증가 - 생태계·보건·경제...

(부산일보)국제유가 안전판 생기나? "셰일오일" 개발 붐

  • 기후
  • 2013-02-05
  • 조회 수 9650

김덕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2013-02-04 [10:25:16] | 수정시간: 2013-02-04 [14:19:29] | 16면 '제2의 석유'로 불리는 셰일오일과 셰일가스 채굴이 미국을 중심으로 활발히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셰일오일이 국제유가 상승을 강하...

(부산일보)'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명칭 '한국원자력환경공단'으로 바뀐다

'한국방사성폐기물관리공단' 명칭 '한국원자력환경공단'으로 바뀐다 김덕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2013-04-17 [10:58:33] | 수정시간: 2013-04-17 [14:24:01] | 14면 지역이기주의적 태도를 일컫는 님비(NIMBY) 현상을 초래하는 대표적...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7> 기후변화가 바꿔놓은 지구촌

매장자원 노린 북극 영토전쟁, 남극펭귄 번식·개화시기 변화 - 북극곰 사망·동물 이동거리↑ - 인터넷 과학사이트 '라이브…' - 100년간 기후변화 파장 추적 라이브 사이언스(Live Science)라는 인터넷 사이트에서 최근 '기후변...

(국제신문)김용호 기자의 환경 이야기 <8> 대참사 쓰나미의 역설…모든 것 휩쓸고 생태복원

2010년 칠레 해변 쓰나미 후 새로운 동·식물 서식지 복원 - 수년간 안 보이던 생물 출현 - 인공 구조물 폐해 확인된 셈 - 부산도 '칠레 교훈' 되새겨야 지난해 3월 발생한 일본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의 시작은 지진에 이...

(국제신문)'창원솔라타워'새 명소로

'창원솔라타워'새 명소로 국내 최대 태양광 발전시설…일반인에 내달 1일부터 개방 국제신문 박동필 기자 feel@kookje.co.kr 2013-03-24 20:59:51 / 본지 12면 타워형태의 태양광 발전시설로는 국내 최대 규모인 '창원솔라타워'가 개...

"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 남겨진 의혹들 " (TV방영)

시사인부산 KBS1 TV (2012. 8. 31(금) 오후 7시 30분 방영) "고리원전 1호기 재가동, 남겨진 의혹들 " 다시보기 -> HTTP://HUSKY_TMP.MARKER/4900 http://nkoreanet.kbs.co.kr/asx/fplayer/player.php

(국제신문)태국,4월 전력대란 오나

[통신원 이메일] 태국, 4월 '전력 대란' 오나 /김창희 자유기고가 2013-03-25 [11:06:53] | 수정시간: 2013-03-25 [14:51:58] | 13면 태국에서 1년 중 가장 더운 달은 4월이다. 전력 사용량이 가장 많은 때도 바로 다음달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