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조회 수 8 추천 수 0 2018.07.12 19:05:20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오늘은 왠지 밝은 불빛이 싫다

토담집 따스한 온기가 그리운 밤이다

좁은 골방에서

떨어진 양말 꿰매며

문풍지 떠는 틈새 바람

손수건으로 막아 주던

고운 손길 보고 싶어

오늘 밤은 왠지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어두운 등잔불 아래서

구하기 어려운 옛날 얘기책 구해

큰 소리로 읽어주던

그때 그 목소리가 그리운 밤이다

 

눈썹을 그을려 놓고

거울을 드려다 보며

겁에 질려 떨던

그 커다란 눈망울이

너무나 보고 싶은 밤이다

 

잠자던 친구에게

불침 놓고 도망 다니던

개구쟁이 시절이

어쩌면 등잔불을 밝히고

꺼져가는 불빛 심지 돋우면

그날을 밝히는 빛 살아날 것 같아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86 우리가 만난 지 민들아 2018-07-12 13
»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민들아 2018-07-12 8
884 거리에 나부끼던 민들아 2018-07-12 11
883 갈바람에 백일홍 민들아 2018-07-12 9
882 행복 민들아 2018-07-12 11
881 나는 날마다 야위어 가고 민들아 2018-07-12 13
880 내겐 아직도 민들아 2018-07-12 11
879 이슬에 젖은 민들아 2018-07-12 13
878 언제나 그대와 나 민들아 2018-07-12 11
877 Muscle tissue Physique Systems The Masters Use up Next Advise ugavojywi 2018-07-11 13
876 이제 내 사랑 꽃님에게 민들아 2018-07-11 11
875 아파도좋아 민들아 2018-07-11 16
874 1.5도 적정기술학교 생활용접기초반에 오세요! file 대안에너지기술연구소 2018-07-11 13
873 우리 깨지지않는 유리병 민들아 2018-07-11 19
872 정말 사랑해 민들아 2018-07-11 16
871 그대는 애틋한 사랑으로 민들아 2018-07-11 19
870 좋은 커피를 마시며 민들아 2018-07-11 17
869 그 사랑의 물결타고 머문자리 민들아 2018-07-10 18
868 하지만 당신이 울컥 보고싶은 날 민들아 2018-07-10 19
867 그대 손잡고 걷는 길 민들아 2018-07-1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