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만난 지

조회 수 13 추천 수 0 2018.07.12 20:35:40

팔베개

 

 

우리가 만난 지

꿈결처럼 세월은 흘러

 

까맣던 우리 머리에

흰 서리 눈꽃으로 내리는데

 

이제 나는 네 영혼의

팔베개가 되고 싶다

 

너의 영혼이 고단할 때면

언제든 편안하게 다가와

 

베고 누워도 좋은

팔베개

 

네가 슬프거나

네가 외로울 때에도

 

말없이 찾아와

폭 안겨도 마냥 좋은

팔베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우리가 만난 지 민들아 2018-07-12 13
885 등잔불을 켜고 싶은 밤 민들아 2018-07-12 9
884 거리에 나부끼던 민들아 2018-07-12 12
883 갈바람에 백일홍 민들아 2018-07-12 10
882 행복 민들아 2018-07-12 11
881 나는 날마다 야위어 가고 민들아 2018-07-12 13
880 내겐 아직도 민들아 2018-07-12 11
879 이슬에 젖은 민들아 2018-07-12 13
878 언제나 그대와 나 민들아 2018-07-12 12
877 Muscle tissue Physique Systems The Masters Use up Next Advise ugavojywi 2018-07-11 13
876 이제 내 사랑 꽃님에게 민들아 2018-07-11 12
875 아파도좋아 민들아 2018-07-11 16
874 1.5도 적정기술학교 생활용접기초반에 오세요! file 대안에너지기술연구소 2018-07-11 14
873 우리 깨지지않는 유리병 민들아 2018-07-11 19
872 정말 사랑해 민들아 2018-07-11 16
871 그대는 애틋한 사랑으로 민들아 2018-07-11 19
870 좋은 커피를 마시며 민들아 2018-07-11 17
869 그 사랑의 물결타고 머문자리 민들아 2018-07-10 18
868 하지만 당신이 울컥 보고싶은 날 민들아 2018-07-10 19
867 그대 손잡고 걷는 길 민들아 2018-07-1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