활동소식
동영상 URL 입력  

2022년 3월 5일, 부산 서면에서 열린 <후쿠시마 핵사고 11주기 부산경남 탈핵시민 공동행동>에 참석하였습니다. 

 

탈핵부산시민연대, 탈핵경남시민행동, 부산에너지시민연대가 공동 주최한 집회에는 단체와 시민 300여 명이 함께 했습니다. 시민발언과 성명서 낭독 이후, "고준위 핵폐기물 기본계획 및 특별법안 철회하라!", "고리2호기 폐쇄를 약속하라!", "신한울 34호기 백지화 하라!"는 구호를 외치며 거리를 행진하였습니다.

 

 

KakaoTalk_20220305_182003587_01.jpg

신진문화예술행동 흥 및 개똥이어린이예술단 공연

 

KakaoTalk_20220305_182003587_05.jpg

부산기후용사대 시민발언

 

KakaoTalk_20220305_195423562_04.jpg

성명서 낭독

 

탈핵사회를 위해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지원 부탁드립니다! 

 


 

후쿠시마 11주기 부산·경남 공동 집회

핵발전은 기후위기 대안 아니다

 

[탈핵신문] 용석록 편집위원 

후쿠시마 핵사고 11주기를 맞아 부산·경남 탈핵 시민 공동행동에 나선 이들이 3월 5일 부산광역시 서면에서 죽음을 부르는 핵’, ‘핵발전은 기후위기의 대안이 아니다’, ‘탈핵을 약속하라는 슬로건을 걸고 집회와 거리행진을 했다

 

부산경남 탈핵 시민 공동행동에 나선 이들이 3월 5일 부산광역시 서면 일대를 행진하고 있다. (사진=용석록)

 

3월 4일 오전 우크라이나 자포리자 핵발전소가 러시아군의 공격을 받았다. 우크라이나 시민들이 핵발전소 공격을 막기 위해 맨몸으로 거리에 나와 대치했지만 결국 러시아군이 자포리자 핵발전소를 점령했다. 자칫 방사능누출 사고가 발생하면 그 피해가 체르노빌 핵사고의 6배 이상이 될 것이라고 한다. 국제사회는 이번 전쟁으로 핵사고가 발생할 시 돌이킬 수 없는 핵 재앙을 겪게 될지 모른다며 러시아군의 철수를 요구하고 있다.

 

집회 참가자들이 탈핵 사회를 앞당기자는 성명서를 읽고 있다. (사진=용석록)

 

박철 탈핵부산시민연대 대표와 박종권 탈핵경남시민행동 대표는 발언에서 이러한 우크라이나의 핵발전소 상황과 울진 산불이 핵발전소 안전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상황을 언급했다. 이들은 ‘우리는 핵발전이 인류를 대재앙의 시대로 이끌 수 있다는 것을 지금 다시 목격하고 있다'고 했다.

 

후쿠시마의 교훈 잊어서는 안 돼

후쿠시마 핵발전소 사고가 발생한 지 11년이 지났지만, 방사능으로 인한 참사는 여전히 진행 중이다. 사고 당시 일본 정부는 주민들에게 피난 지시를 내렸으나, 11년이 지난 지금 주민 귀환률은 34%밖에 되지 않고, 2만 7천여 명의 주민이 아직도 고향으로 돌아가길 두려워하고 있다. 대회 참가자들은 성명을 통해 “뿐만 아니라 여전히 높은 방사능 수치로 출입과 거주가 금지된 지역이 7곳이나 된다”며, 핵발전소 사고의 피해를 언급했다.

 

2017년 우리나라 정부는 탈핵 국가를 선언했지만, 문재인 정부의 계획대로라면 탈핵은 60년 뒤에나 이뤄질 수 있다. 현 정부는 탈핵 국가를 선언하면서도 핵발전소 수출 및 핵기술 개발을 추진하고 있다. 

  

탈핵 사회, 함께 만들자

 ‘부산·경남 탈핵 시민 공동행동’은 성명을 통해 ‘핵 마피아와 보수진영’은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핵발전이 필요하다고 주장하지만, 이들 중 누구도 신규핵발전소를 어디에 건설해야 하는지, 소형원자로를 어디에 건설할 수 있는지 분명하게 말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운이 좋아 후쿠시마와 같은 대재앙이 발생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핵발전은 위험과 고통, 희생과 책임을 누군가에게 떠넘기는 나쁜 에너지”라고 비판했다.

 

집회 퍼포먼스에서 20대 대통령 선거 유력 대선 후보들이 핵폐기물 모형의 드럼통을 받지 않으려는 장면 (사진=용석록)

 

집회 참가자들은 1부 행사를 끝내고 서면 일대를 행진한 후, 20대 대통령선거 후보들에게 핵폐기물 통을 전달하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퍼포먼스는 대선 후보들이 핵폐기물 통을 받으려고 하지 않고 피해 다니다가 결국 통을 받아 안은 모습을 연출했다.

 

집회 참가자들은 “핵발전이 약속하는 풍요는 죽음을 잉태한 풍요”라며, “탈핵은 우리가 더 나은 미래로 가기 위해 반드시 거쳐야 할 관문”이라고 강조하고, 시민의 힘으로 탈핵사회를 만들어 내자고 호소했다.
출처: https://nonukesnews.kr/2331 [탈핵신문]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0 9.24 기후정의행동 file 관리자 2022.10.05 116
49 제 19회 에너지의 날 행사 (3) file 관리자 2022.09.07 117
48 제 19회 에너지의 날 행사 (2) file 관리자 2022.09.07 79
47 제 19회 에너지의 날 행사 (1) file 관리자 2022.09.07 111
46 제1회 부산환경교육주간 및 환경의 날 행사 file 관리자 2022.09.07 81
» 후쿠시마 핵사고 11주기 부산경남 탈핵시민 공동행동 file 관리자 2022.03.21 109
44 2021년 제3회 청소년 그린리더십 캠프 관리자 2022.01.21 157
43 2020년 제1회 시민사회 역량 강화 워크샵 file 관리자 2020.01.08 276
42 2019년 한해 사업을 되돌아 보며 ~ file 관리자 2019.12.31 265
41 태양광RC자동차 경주대회 file 관리자 2019.08.15 352
40 우리콩 메주로 전통 된장 만들기 까지 file 관리자 2019.04.07 522
39 2019년 에너지시민연대 우수활동가 해외연수 참가 file 관리자 2019.03.24 306
38 환경 의사결정- 공주대 이재영 교수님과 함께 file 관리자 2019.01.13 598
37 "환경의사결정" 공주대 이재영교수님의 시민특강에 참여 하세요~ file 관리자 2019.01.06 319
36 제15회 에너지의 날 행사(신평현대아파트) file 관리자 2018.08.29 650
35 신평현대아파트 에너지절약 100만 가구 운동 관리자 2018.08.24 598
34 학리 기후변화교육센터, ‘탄소발자국 일일캠프’ 개최 관리자 2018.04.24 1077
33 부산광역시교육청과 함께 학리기후변화교육센터를 공동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관리자 2017.04.23 2368
32 "2017에너지전환을 위한 시민기획과 상상력 나누기"에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file 관리자 2017.01.14 3584
31 기후변화시대의 에너지자립 마을학교( 1강~ 5강) 생태탐방까지 마치고~~ file 관리자 2016.11.20 3324